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한번 충전으로 1026㎞ 달린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14 14:17
독일서 35시간 동안 운전자 교대하며 주행 뛰어난 상품성…친환경 SUV로서 잠재력 입증

현대자동차 관계자들이 독일 라우지츠 레이싱 서킷에서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시험주행을 마친 뒤 환호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의 소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코나 일렉트릭'이 한번 충전으로 1000㎞ 넘게 달리며 뛰어난 주행성능을 입증했다. 

현대차는 코나 일렉트릭 3대가 지난달 22∼24일 독일 라우지츠 레이싱 서킷에서 진행한 시험주행에서 각각 1026㎞, 1024.1㎞, 1018.7㎞를 달렸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전기차 연비는 1kWh당 약 16㎞ 안팎으로 나타나 국내 기준 공인 5.6㎞/kWh를 훌쩍 넘었다.

이번 시험주행은 약 35시간 동안 독일의 레이싱 서킷인 유로스피드웨이 라우지츠(라우지츠링)에서 운전자가 교대로 운전하며 했다.

독일 대표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와 협업해서 한 이번 시험에는 일반 양산차가 투입됐고 라우지츠링 운영사인 데크라가 시험 과정을 모니터링했다.

차량 시스템 조작 등은 없었지만 전력 소모를 줄이고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에어컨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껐다. 다만 도로교통법을 준수하기 위해 주간주행등(DRL)은 켠 채로 달렸다.

평균속도는 약 30㎞/h였다. 이는 교통체증, 신호대기, 주거지역 제한 속도 등을 고려한 일반적인 도심 주행 평균 속도와 비슷하다고 현대차는 말했다.

현대차는 3대가 모두 1000㎞ 이상 주행거리를 기록해 제조상 편차가 적었다고 말했다.
 

독일 라우지츠 레이싱 서킷에서 현대자동차의 코나 일렉트릭 시험주행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는 올해 7월까지 유럽에서 20만4737대를 판매했는데 이 중 1만6511대(8.1%)가 코나 일렉트릭이었다.

현대차는 유럽 친환경차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3월부터 체코공장에서 코나 일렉트릭을 생산해서 출고 대기 기간이 대폭 줄었다.

독일에서 현대차 영업과 마케팅을 담당하는 임원인 위르겐 켈러 현대차 독일법인 MD(Managing Director)는 "이번 시험주행을 통해 코나 일렉트릭은 효율적인 친환경 SUV로서의 잠재력을 보여줬다"며 "코나 일렉트릭은 일상생활에서 전기차 주행거리에 관한 걱정을 덜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 라우지츠 레이싱 서킷에서 현대자동차의 코나 일렉트릭 시험주행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