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 특별재난지역 예비군훈련 면제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8-14 10:26
지역 내 편성·주민등록상 거주 예비군 또는 가족이 피해를 입은 경우
집중호우 피해로 선포된 특별재난지역 내 지역예비군 및 직장예비군에 대한 올해 예비군훈련이 면제된다.

14일 국방부는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중부지역 7곳과 남부지역 11곳 등 모두 18개 지역에 대해 올해 예비군훈련을 실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특별재난지역 해당 부대 및 지방병무청에서 대상자의 거주·펀성 여부를 확인한 뒤 면제 조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예비군훈련 대상자가 특별재난지역에 거주하지 않아도 특별재난지역 내 거주하는 부모 또는 자녀가 피해를 입은 경우 훈련을 면제받을 수 있다. 훈련 면제를 희망하면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한 '피해사실 확인서' 및 '가족관계 증명서'를 해당 예비군부대에 제출하면 된다.

앞서 국방부는 코로나19 사태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 경북 청도·경산·봉화에 대해서도 예비군 훈련을 면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올해 예비군훈련은 코로나19로 9월1일부터 동원예비군과 지역예비군 구분 없이 원하는 날짜를 골라 하루에 4시간 훈련만 받는 것으로 축소됐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