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사방 범행' 적극가담 유료회원 2명 구속영장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8-14 10:21
아동 성착취물이 유통된 텔레그램 '박사방'의 유료회원 2명에게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은 '박사방' 범행에 적극 가담한 남성 유료회원들 중 A(30)씨와 B(26)씨에 대해 추가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박사' 조주빈(24·구속기소)·공범 남경읍(29·구속기소)과 공모해 피해 여성을 만나 유사강간을 저지르고 불법 촬영한 혐의(강제추행 등)를 받는다.

B씨는 텔레그램에 '교복', '지인', '능욕' 등 대화방 3곳을 따로 운영하며 1406건의 성착취물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박사방'에서 제작·유통된 아동 성착취물 270건도 유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박사방 유료회원 100여명을 입건해 그 중 60여명을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나머지 40여명도 추가 수사해 검찰로 넘길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