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초만에 1리터 끓인다…LG전자, 국내 최고 화력 '디오스 인덕션' 출시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8-14 10:00
LG전자가 가스레인지보다 조리 속도가 2배 이상 빠른 국내 최고 화력 수준의 '디오스 인덕션' 신제품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국제 시험인증기관 UL이 입회한 가운데 실험한 결과 신제품은 동급의 LG전자 가스레인지(모델명 HB622AB)보다 조리속도가 최대 2.5배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물 1ℓ를 약 100초만에 끓일 수 있는 수준이다.

소음 역시 기존 제품보다 낮아졌다. 내부 온도를 낮춰주는 팬의 소음을 줄여주는 제어기술이 적용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상판 소재인 미라듀어도 강점이다. 독일 특수유리전문업체 쇼트의 미라듀어 글라스를 적용해 긁힘에 강하다.

안전성 또한 높였다. 'LG 씽큐'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언제 어디서나 제품의 상태를 원격으로 모니터링하면서 전원을 끄고 화력을 줄일 수 있다. △고온에도 인덕션 코일의 손상을 최소화하는 220도 내열 코일 △상판의 열로부터 코일을 보호하는 고성능 단열재 △기준보다 전압이 낮거나 높을 경우 제품을 보호하는 고·저전압 보호설계 등 17종 안전장치시스템도 탑재했다.

식재료의 양이 많거나 부피가 큰 경우에는 2개의 화구를 같이 사용해 대형 화구처럼 이용할 수 있는 '와이드존', 어느 위치에 용기를 올려놓더라도 화력만 선택하면 되는 '자동 용기 감지' 등 기존의 편의성도 그대로다.

LG전자는 다른 주요 가전들과 동일하게 디오스 인덕션의 스마트 인버터 IH(Induction Heating) 코일에 대해서 10년간 무상보증한다. 가격은 출고가 기준 194만원(모델명 BEF3MST)이다.

윤경석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고객들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덕션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LG전자 모델들이 '디오스 인덕션'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