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코로나19 대응 첫 대북 마스크 반출 승인…이인영 취임 후 3번째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8-13 10:34
통일부, 6일 3억원 상당 대북 마스크 반출 승인 코로나19 대응 대북 물품 반출 승인 올해로 5번째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인도적 지원은 지속해서 추진하겠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 전부터 강조한 대북 인도적 지원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통일부가 이 장관 취임후 3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대북 물품 반출 승인을 지난 6일 한 것으로 13일 확인됐다.  정부가 코로나19 관련 대북 마스크 지원을 승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반출 승인으로 통일부가 올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대북 물품 반출 승인 건수는 5건으로 늘었다.

통일부는 지난 3월과 4월 각각 1억원 상당의 소독제와 2억원 상당의 방호복 2만 벌에 대한 대북 반출을 승인했다.

이 장관 취임 후 3일 만인 지난 7월 30일에는 남북경제협력연구소가 신청한 진단키트와 진단장비·소독약·방호복 등 8억2000여만 원 규모의 방역물자의 대북 반출도 허락했다.

또 동 단체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대북 제재 면제 승인을 받은 열화상 카메라 20대에 대한 대북 반출도 승인했다.

한편 통일부는 현재 민간단체의 대북 반출 승인 신청 및 승인 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통일부 측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해당 단체의 요청, 인도 협력 사업의 성사 가능성 등을 고려해 북측 계약 주체뿐만 아니라 해당 단체명도 공개하지 않아 왔다”면서 “공개 범위는 인도 협력 사업이 성사될 수 있도록 단체의 의사와 자율성 등을 고려해 사안별로 정해왔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선 국내외적으로 관심이 높은 것을 고려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대북 반출 승인 및 품목은 공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