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2분기 저점··· 3분기 흑자 전환 기대" [키움증권]

홍예신 기자입력 : 2020-08-13 08:37
 

[아주경제DB]



키움증권이 13일 신세계에 대해 2분기를 저점으로 업황 반등이 진행돼 3분기부터는 흑자 전환이 기대된다고 예상했다.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29만원을 유지했다.

신세계의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은 431억원으로 시장 컨센서스를 하회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사업부의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 백화점, 면세점, 신세계인터내셔널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밑돌았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은 “2분기엔 면세점 부문을 중심으로 영업적자 폭이 컸다"면서 "공항 면세점 임대료 감면 효과(약 720억원)에도 불구하고, 영업적자가 370
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3분기 실적은 백화점 기존점 성장률이 회복되고 있고 면세점 영업적자가 2분기 대비 축소될 가능성이 있다”며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호텔 투숙률도 회복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그는 “최근 면세점 업황 부진을 지원하기 위해, 공항 면세점 임대 조건이 고정 임대료 납부방식 대신 매출 연동제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며 “만약, 이와 같은 임대 조건 변화가 현실화한다면, 신세계디에프 법인의 고정비 절감과 수익성 개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