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가맹점주 "과밀출점 지양하라"…이마트24 저격

서민지 기자입력 : 2020-08-12 14:25
일산 킨택스 아파트 단지 내 편의점 7개 출점 반발 3개 출점 이마트24 출점 강행 강하게 비판 이마트24 "재발하지 않도록 정밀검토 하겠다"

12일 오전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앞에서 전국가맹점주협의회 등이 본사의 '편의점 자율규약 준수와 과밀입점 지양'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편의점 가맹점주들이 12일 거리로 나섰다. 이들은 편의점 본사에 대해 편의점 자율규약을 준수하고 과밀 입점을 지양하라고 외쳤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와 CU가맹점주협의회, 한국세븐일레븐가맹점주협의회는 이날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담배소매인 지정 거리 100m 제도를 전국으로 확대를 주장했다.

2018년 12월 편의점 업계는 과당 경쟁을 막기 위해 경쟁사 간 출점 거리를 지역별 담배소매인 지정 거리와 같은 50~100m로 제한하는 자율규약을 마련하고 공정거래위원회의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올해 초 편의점 4사(CU·세븐일레븐·GS25·이마트24)가 경기 고양시 일산 윈시티 킨택스 아파트단지 내에 편의점 7개를 출점하자 가맹점주들이 반발한 것이다.

이들은 "마지막 3개 점포를 출점한 이마트24는 한 점포가 경기도 고양시에서 지정한 담배소매인 거리 제한 50m에 미달해 담배소매인 지정을 받지 못했지만 출점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4개 편의점 본사와 자율규약 제정을 주도한 한국편의점산업협회에 자율규약 위반 검토와 조정계획에 대해 질의했지만 모두 묵묵부답이었다"며 "자율규약이 공정위 승인을 받았음에도 법적 구속력이 없어 방관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편의점 신규출점은 편의점 매출의 약 40%를 차지하는 담배 소매인 지정에 좌우된다"며 "편의점 과밀문제의 실질적 해소를 위해 담배소매인 지정 거리 100m 전국 확대가 무엇 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소지가 된 이마트24 측은 해당 건의 경우 지자체와 행정소송 중인 만큼 일단은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마트24 점주와 지자체 간의 거리측정 해석의 차이가 발생했으며, 가맹점주가 지자체에 "다시 한번 재고해달라"며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이마트24 가맹 경영주가 담배 거리 측정과 관련해 행정소송을 진행 중인 건으로 소송결과 확인 후 판단해야 될 사안"이라면서 "다만 앞으로 이와 같은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다 정밀한 검토 후 출점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