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시민영웅 13명' 위험 무릅쓰고 타인 생명구한 12·13번째 '119의인'
다음
13
소방청은 위험을 무릅쓰고 다른 사람의 생명을 구한 시민 2명에게 '119의인상'을 12일 수여한다고 밝혔다.

119의인 기념장[사진=소방청(연합뉴스) 제공]

부산 시민인 이제권(43) 씨는 올해 6월 14일 부산 연제구 온천천 시민공원에서 발을 헛디뎌 급류에 빠진 사람을 발견한 뒤 물에 뛰어들어 구조했다.
 
당시 현장은 사고 직전까지 많은 비가 내려 물이 불어 유속도 빠른 상태였지만 이 씨는 소방인력이 현장에 도착하기 전 구조에 나서 생명을 구했다.
 
서울에 사는 이경한(41) 씨는 같은 달 24일 서울 한남대교 북쪽 한강에서 물에 빠진 사람을 발견하고 직접 구조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당시 구조된 사람은 의식이 있었으나 구토를 하는 등 위급한 상황이었다.
 
소방청 관계자는 본지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제권 씨와 이경한 씨를 12·13번째 119의인상 수상자로 정하고 이날 서울과 부산 소방재난본부에서 각각 '119의인 기념장' 수여식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방청은 2018년부터 소방안전 분야에서 위험에 처한 다른 사람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헌신한 국민을 선정해 자체 표창인 '119의인 기념장'을 주고 있다.
 
이날 기준 이제권 씨와 이경한 씨보다 앞서 119의인에 오른 시민영웅은 모두 11명이다. △2018년 6월 11일 경기도 수원시 원천 호수에 빠진 사람을 구한 배진석 씨 △2018년 11월 8일 전북 고창군 석남교차로에서 인근 논으로 추락해 불이난 자동차에서 사람을 구해낸 유동운 씨  △2019년 1월1일 불이 난 부산 동구 한 주택에서 주민을 구출한 장원갑 씨 외 8명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