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에서 밀양까지' 80km 떠내려간 소, 다시 주인 품으로

이동훈 기자입력 : 2020-08-11 20:14
폭우로 합천에서 밀양까지 80km를 떠내려간 소가 주인의 품으로 돌아왔다.
 

밀양에서 발견된 합천 소[사진=연합뉴스 제공]


밀양시는 11일 공식 채널을 통해 "오전 6시 30분경 경남 밀양시 하남읍 야촌마을 낙동강 둔치에서 소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밀양시는 귀에 붙은 표식을 확인한 결과 경남지역 폭우로 큰 피해를 본 경남 합천군 율곡면의 한 가축 농가에서 키우던 것으로 확인했다. 농가(합천)부터 발견 장소(밀양)까지는 무려 80km.

시는 이 소가 폭우로 물에 휩쓸려 낙동강 수계를 따라 떠밀려 내려온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소 상태는 건강하다. 어떻게 80km를 떠내려왔는지 모르겠다"며 "검사를 마친 뒤 원래 주인의 품으로 돌아갔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