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원 전 靑 민정수석, 文 대통령에 인사하고 떠났다(종합)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8-11 16:21
7일 참모진 6명 일괄 사표 제출 당일 만나 사전설명 청취 10일부터 휴가 예정…‘뒤끝 퇴직’ 등 언론 표현 보도 오해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 당정청 협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7일 소관 업무를 마무리하고 문재인 대통령에게 인사를 하고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수석은 후임 인선이 발표되는 날 마지막 수석 비서관·보좌관 회의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며 ‘뒤끝’을 남기고 퇴직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청와대는 11일 이에 대한 언론 보도의 비판적 표현과 관련해 사실 관계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된 결과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수석은 지난 금요일(7일) 사의를 표명한 후 청와대에서 현안 업무를 마무리 한 뒤,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드리고 청와대를 떠났다”면서 “단톡방에도 정중히 인사말을 남기고 퇴장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청와대 고위 참모들이 참여하는 단체 채팅방에 ‘늘 감사했습니다. 김조원 드림’이라는 말을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당초 김 전 수석은 지난 10일부터 휴가를 떠날 계획이었다”면서 “따라서 ‘뒤끝 퇴장’이라는 언론의 표현은 사실을 상당히 오해한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10일부터 휴가를 사용하기로 이미 예정됐던 상황에서 참모진들의 일괄적 사의 표명이 이뤄졌고, 문 대통령에게 인사를 남긴 채 청와대를 떠났다는 것이다.

김 전 수석은 청와대에서의 마지막 근무였던 7일 문 대통령과 오찬을 하며 민정수석의 교체 결정에 대한 사전 설명을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수석은 지난 10일 문 대통령이 주재한 수보 회의에 이어 신임 정무·민정·시민사회수석비서관을 발표하는 자리에도 모습을 보이지 않아 이번 인사 조치에 우회적으로 반발한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낳았다.

강기정 전 정무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은 재직 중 소회를 밝히며 작별 인사를 했으나 김 전 수석은 별도의 메시지를 남기지 않았다.

이를 두고 여권에서조차 대통령에 대한 예의에 어긋나는 비상식적 행위라고 비판 세례를 받았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통상 퇴임하는 수석은 마지막 인사를 하는데 김조원 수석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면서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6선으로 국회부의장을 역임한 이석현 민주당 전 의원도 전날 KBS 사사토크 ‘더라이브’에 출연해 김 전 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을 향해 “물러났어도 집을 팔아야 한다”면서 “(팔지 않으면) 통합당에서 ‘직보다 집을 택했다’고 말하는 게 옳은 말이 된다”고 지적했다.

‘강남 2주택자’인 김 전 수석은 ‘1주택을 제외하고 처분하라’는 청와대의 매각 권고에 따라 서울 잠실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으나, 시세보다 2억여원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가 철회해 ‘매각 시늉’ 논란이 일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