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적 수해에 통합 "4대강 재평가" vs 민주 "제정신인가?"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8-10 16:42
폭우가 전국을 덮친 가운데 정치권은 10일 이명박 정부의 역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을 두고 논쟁을 벌였다. 특히 4대강 사업에서 제외됐던 섬진강의 제방 붕괴를 두고 재평가를 해야 한다는 미래통합당의 목소리와, 4대강 탓이라는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이 부딪쳤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4대강 사업 자체에 여러 가지 말도 많았다. 섬진강이 4대강 사업에서 빠졌다는 걸 다행으로 생각한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번 홍수를 겪으면서 그것도 잘못된 판단이 아니었나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이번 기습폭우에 섬진강 유역의 피해가 가장 컸다"며 "섬진강 제방 붕괴와 하천 범람이 이어지면서 4대강 사업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하 의원은 "4대강 사업에 섬진강이 포함됐고 지류와 지천 정비사업이 지속됐다면 이번 재난 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다는 이유로 4대강 사업을 반대하고 집권해서는 적폐로 몰아 보 해체까지 강행했다. 지류와 지천 정비사업도 중단됐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그래놓곤 이제 와서 기후변화로 인한 기습폭우라 어쩔 수 없었다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 이런 말 들으면 정말 이 정권 사람들 진짜 바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강바닥 깊이를 수 미터 더 파내서 강의 빗물 용량을 몇 배로 키우면 당연히 홍수 예방 효과가 있는 것이다. 섬진강도 기존 4대강처럼 준설 작업으로 더 깊이 파내면 범람 방지 효과가 있었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4대강 사업으로 수해가 더 커졌다고 주장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낙동강 강둑이 터진 가장 큰 이유는 4대강으로 건설한 보가 물의 흐름을 방해해 수위가 높아지면서 강 둑이 못 견딜 정도로 수압이 올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통합당이 '이명박 정부 때 섬진강도 했으면 물난리를 막았을 것'이라고 하는 등 4대 강 예찬론을 다시 끌고 오면서 수해마저 정부 비방 소재로 쓴다"고 비판했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 역시 전날 페이스북에 "통합당이 섬진강 등에 4대강 사업을 했다면 이번 물난리를 막았다고 주장하는데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고 했다.

윤 의원은 "아직 재난은 진행 중인데 야당은 남 탓부터 하고 있다. 정말 제정신인가"라며 "앞에서 열심히 전투에 임하고 있는데, 뒤에서 발목 잡는 형국"이라고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두 번째), 주호영 원내대표(오른쪽)가 10일 전남 구례군 오일장을 찾아 김영록 전남지사 등의 안내를 받으며 침수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