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번주부터 프로스포츠 관중 10%→30% 확대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8-10 11:46

지난달 2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서 관중들이 응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가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허용 규모를 전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프로야구는 11일부터, 프로축구는 14일부터 입장 규모를 전체 관중석의 30% 수준으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야구 등 프로스포츠 개막 이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해왔다. 이후 지난달 26일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허용했다.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관중 규모 확대에 따른 경기장 방역상황 현장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프로스포츠 단체에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준수 △경기장 내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 방역 지침을 준수를 요청했다.

윤 반장은 “일상과 방역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께서도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두기 준수, 좌석에서 음식물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과 같은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주시기를 당부한다”면서 “정부도 지자체, 프로스포츠 관련 협회, 구단 등과 함께 방역지침을 계속 안내하고 경기 현장에서 제대로 지켜지는지 세심하게 지속 점검·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