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노영민 반포집, 잔금지급만 남아…악의적 보도 유감”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8-10 10:30
“김조원과 다툼도 가짜뉴스” 일축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포함한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정무, 민정, 국민소통, 인사,시민사회 수석) 전원이 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적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과 노 비서실장(왼쪽)이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하며 대화를 나누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0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매각하겠다고 한 서울 반포동 아파트에 대한 등기부등본상 명의가 그대로인 점을 들어 계약을 취소했을 가능성을 제기한 보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중앙일보의 ‘노영민 반포 아파트 팔았나 안 팔았나, 등기 명의는 그대로’ 제하 보도는 기본적인 팩트 확인조차 거치지 않은, 무리하면서도 악의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보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매체는 이날 노 실장이 매각하겠다고 했던 반포 아파트의 명의가 여전히 노 실장 부부의 공동명의인 것으로 나타났다며, 익명의 업계 관계자 말을 인용해 잔금 처리 문제가 있거나 계약 취소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강 대변인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지난 7월 24일 반포아파트 매매계약을 체결했고, 관련한 언론 보도도 있었다”면서 “현재 잔금 지급만 남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도 중앙일보 보도는 익명의 관계자에 기대 ‘계약 취소’ 가능성까지 무책임하게 거론하고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당사자인 노 실장이나 공식 공보라인인 대변인 등에게 한마디도 확인을 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또 일부 언론이 노 실장과 김조원 민정수석이 공개회의에서 여러 차례 언성을 높이며 다퉜다고 보도한 것에 대해 “한마디로 가짜뉴스”라고 일출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