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주간전망] "쉽지 않은 한 주"...'트럼프표 부양책·틱톡 전쟁' 후폭풍 닥칠까?

최지현 기자입력 : 2020-08-10 00:30
불확실성 고조에 변동성↑...기술株 잔여 성장동력 여부에 '가을 조정세' 시작? 美5차 부양책, 의회 합의 실패·트럼프 행정명령...'위헌 월권' 지적 속 강력반발 "청정 네트워크" 틱톡서 위챗까지 확전...15일 미·중 무역합의 이행 평가 예정
이번 주(10~14일) 뉴욕증시는 미국 국내외적으로 정세가 요동치며 높아진 불확실성이 경기 회복세와 증시 성장세의 동력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주(3~7일) 시장은 미국 여야의 제5차 추가부양책 합의 실패와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틱톡의 미국 시장 퇴출을 두고 벌어진 미·중 양국 간 공방의 영향으로 높은 변동성 장세를 보였다. 

연일 혼조세가 이어진 가운데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7거래일 연속 상승 마감과 '1만1000' 고지 돌파 등 호조세를 기록했다. 미국 기술기업 빅4(애플·페이스북·아마존·알파벳)의 2분기 실적 호조세로 성장 추진력을 얻은 것이다.

주간 기준으로 다우지수는 3.8% 상승했고, S&P500과 나스닥지수는 각각 2.45%, 2.47% 올랐다.
 

지난 한 주간 나스닥지수 추이. [자료=시황페이지]


미국의 추가부양책 논의와 틱톡 사태가 여전히 진행 중인 상태라 이번 주 증시 역시 등락을 오갈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양당은 2주에 걸쳐 이어져 온 제5차 경기부양책 협상의 결렬을 선언했다. 민주당과 공화당·백악관 측은 각각 경기부양책 규모와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수당 지급 방안을 놓고 결국 이견을 좁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에 다음날인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를 대체할 4건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추가 실업급여는 앞서 여당이 제시했던 중재안에 따라 기존 주당 600달러에서 400달러 규모로 줄이고 올해 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세입자 강제퇴거 중단과 학자금대출 상환 유예 건도 포함해 의회 협상안의 주요 내용을 가로챘다.

다만,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연소득 10만 달러 이하 노동자에 대한 급여세 유예 명령에도 서명해 비판이 일고 있다. 이는 협상 초기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추진에도 실효성과 연방정부의 재정부족을 이유로 양당 모두 부양법안에서 제외하기로 했던 정책이다.

이에 대해 언론들은 11월 대선을 앞두고 지지율 하락에 시달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감세 카드를 꺼내 들어 '현직 어드밴티지'를 노렸다고 분석했다. 

경기부양책을 강행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자체가 위헌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로이터 등은 미국 헌법상 연방정부의 예산 지출 권한은 의회에 한정해 있기에 대통령은 권한이 없을뿐더러 위헌적 월권행위라고 지적했다.

야당인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조치에 즉각 반발하고 공화당이 협상장에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고, 일각에서는 민주당의 소송 가능성도 점쳤다.

지난달 31일 이후 종료하면서 미국인들의 소득절벽 우려가 높아진 상태에서 행정명령을 통한 실업수당 재개는 시장에 긍정적일 수 있다는 반응도 나오지만, 부양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장기화하는 모양새는 시장에 부담감으로 계속 남아있다.

미국 대선이 가까워지며 고조한 미·중 갈등세가 꺾이지 않는 것도 시장의 불안 요소다.

국가 안보 위협을 이유로 틱톡의 미국 퇴출을 밀어붙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 행정명령을 통해 중국인들의 대중적인 메신저 앱 위챗까지 전선을 확대했다.

위챗의 경우, 전 세계 중국인들은 물론 중국 현지와 직접 거래하는 미국 기업들조차 일상적으로 활용하는 메시지 플랫폼이라 그 파장이 틱톡에 못지않을 것이란 관측이다. 8일 NPR 보도에 따르면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이 부당하다는 취지의 소송을 이르면 오는 11일 제기할 예정이다.

오는 15일에는 미국과 중국 당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는 고위급 경제 회담을 개최할 예정으로, 이날 결과와 발언들이 향후 미·중 무역갈등에 여파를 줄 수 있는 만큼 시장은 바짝 긴장한 상태다.

줄리안 에마누엘 BTIG 주식·파생상품 전략 담당 대표는 CNBC에 "미국의 대중 적대감은 결국 미국 기업에 순손해로 작용할 것"이라며 특히 중국과 거래하는 기업들이 나스닥 시장에 집중해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아울러 통상적으로 9월은 연중 주식시장이 가장 저조한 실적을 기록한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가을철 모멘텀을 잃는 증시를 미·중 갈등이 더욱 가속화할 수 있다"면서 이미 강세 심리는 꺾였다고 평가했다.
 

[자료=시황페이지]


이번 주간에는 인플레이션과 소매판매 등 소비·물가 지표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오는 14일 미국 국내총생산(GDP)의 70%를 차지하는 소비 부문 회복세를 가늠해 볼 수 있는 7월 소매판매와 8월 미시건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 등 지표를 발표할 예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집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7월 소매판매가 2.2% 늘어 6월의 7.5% 급증에 비하면 증가 속도가 둔화했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소비자태도지수는 70.0으로 7월보다 하락했을 전망이다.

최근 전문가들 사이에선 달러 약세로 금과 주식을 비롯한 각종 자산 가격이 고공 행진하며 향후 인플레이션이 고조할 수 있다는 우려도 늘고 있다. 특히, 오는 11일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를 발표 예정인 가운데, 7월 물가가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경우 달러가 강세로 전환하고, 증시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도 진단했다.

지난 7일 발표한 7월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했지만, 코로나19 재유행 이후 경제 회복 둔화에 대한 우려는 여전해 13일 주간 실업급여 청구 건수도 주목해야 한다.

10일에는 7월 CB 고용동향지수와 미국 노동부의 6월 구인이직보고서(JOLT)가 나온다. 찰스 에반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도 연설할 예정이다.

11일에는 7월 생산자물가(PPI)를 발표하고 일본 소프트뱅크그룹이 올 2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12일에는 7월 소비자물가(CPI)와 연방예산지표가 발표된다.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와 메리 데일리 샌프란시스코 연은 총재,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의 연설이 있다. 

13일에는 지표로는 주간 실업급여 청구 건수와 7월 수입물가 지표를 발표한다. 

14일에는 7월 소매판매와 산업생산, 8월 미시건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가 발표된다. 2분기 생산성과 단위노동비용도 나온다. 
 

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 구제책 행정명령에 서명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