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 북상에 중부지방 8일 밤부터 많은 비... "서울은 오후 6시부터 폭우 예상"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8-08 14:08
기상청, 9일까지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 중심으로 집중 호우 예보
기록적인 호우로 남부지방에 많은 인명·재산 피해를 낸 장마전선이 다시 북상함에 따라 중부지방에 밤부터 다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장기간 비가 내림에 따라 홍수뿐만 아니라 산사태 위험까지 크게 늘어난 만큼 물가와 산기슭에서 즉시 철수해야 한다.

8일 기상청에 따르면, 9일까지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밤까지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린다.

기상청은 10일까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전국에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했다. 다만 남부지방은 9일 낮부터 밤까지 비가 잠시 멈추고 소강상태를 보일 전망이다.

중국 내륙에서 만들어진 저기압으로 인해 남하한 장마전선과 강한 비구름대가 남부지방에 영향을 주면서 많은 비가 왔고, 점차 중부지방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하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이에 따라 8일 오후 3시부터 경기 남부·경북에, 오후 6시부터 서울·경기 북부·강원도에 매우 많은 비가 올 예정이다.

9일까지 강수량은 서울·경기도·강원영서·충청도·서해5도 100∼200㎜(최대 300㎜ 이상), 강원영동·남부지방 50∼150㎜(최대 250㎜ 이상), 제주도·울릉도·독도 20∼60㎜(최대 100㎜ 이상)로 예상된다.
 

8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도로 위 맨홀에서 빗물이 역류해 치솟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