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언제 끝나나요'...광주 또 침수
다음
120

폭우에 잠긴 광주 백운교차로[사진=연합뉴스]

광주 곳곳이 또다시 침수 피해를 입고 있다. 

7일 광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3시까지 광주 남구에만 141mm 비가 내렸다. 집중호우로 도심을 흐르는 광주천의 수위가 급격하게 올라가 범람 위기에 놓이자 당국은 주변 상인들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광주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광주천 하부도로 등 침수가 예상되는 도로 11곳의 통행을 통제했다. 광주 서구는 광주천이 범람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양동 태평교 인근을 우회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또 산사태 우려로 금당산 등산로 입산도 통제됐다.

이날 영산강 홍수통제소는 오후 3시 10분 지석천 나주시 구간에 홍수주의보를 내렸다가 50분 만인 오후 4시에 한 단계 격상한 호우경보를 발령했다. 4시 40분에는 영산강 나주대교 부근에도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폭우로 북구 중흥동 저지대 도로와 남구 백운교차로 인근 도로, 서구 쌍촌동 운천저수지 등 시내 주요 도로가 물에 잠기는 등 최소 50여 건의 침수 피해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문제는 앞으로 비가 더 내린다는 점이다. 80~150mm 비가 더 내릴 것이라고 예보한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최근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상태에서 오늘(8일)까지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저지대와 농경지 침수, 산사태, 축대 붕괴 등 비 피해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 계곡이나 하천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는 만큼 야영객들도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광주는 지난달 28일에도 폭우로 인해 주택과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속출했었다. 당시 광주에는 110mm가 넘는 비가 내려 광주시 북구 중흥 3동 주택가에 무릎까지 물이 차올랐고, 광주 동구의 한 아파트 뒷산에서는 야산 경사면 20여m 가량이 패인 채 아파트 쪽으로 토사가 흘러내기도 했다. 

복구가 끝나지도 않은 시점에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리자 광주 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