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 SMIC, 中반도체 국산화로 수주 증가 예상…'강력추천'

배인선 중국본부 팀장입력 : 2020-08-07 16:48
2분기 '깜짝실적'…매출, 순익 분기별 사상 최대치 기록 화촹증권 보고서, 목표주가 101.9위안…25% 추가 상승여력有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자료=화촹증권]

6일 중신궈지(中芯國際·SMIC, 688981, 상하이거래소)가 2분기 '깜짝 실적'을 발표했다.

SMIC는 이날 저녁 2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당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7% 늘어난 9억3850억 달러(약 1조1117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같은 기간 순익은 644.2% 증가한 1억3800만 달러로 집계됐다. 매출, 순익 모두 분기별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이다.

중국 화촹증권은 7일 보고서에서 SMIC 선진 반도체 제조 공정이 순조롭게 양산에 돌입하면 중국 반도체 국산화가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에 오르는 데 촉진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현재 28나노미터(nm) 기술 공정 수준에 머물고 있는 SMIC는 연말까지 14nm 공정 양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보고서는 SMIC 전체 매출 구조에서 28nm 이하 공정 양산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차츰 높아지고 있다며 이는 중국 반도체 국산화 흐름 속 중고급 제품 주문이 중국 국내로 몰려오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또 SMIC 14nm 공정 양산이 이뤄지면 더 많은 중고급 제품을 수주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보고서는 SMIC가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로 반도체 국산화 흐름 속 주문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생산효율성과 제품 구조가 더 고도화되고 수익성도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미·중 무역협상 불투명, 5G 스마트폰 교체주기 불확실성, 해외 코로나19 확산 등 리스크도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투자의견을 '강력추천'으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101.9위안으로 내다봤다. 7일 종가(80.47위안) 기준 25% 높은 수준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