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논란에 화들짝 놀란 靑…노영민 비서실장·수석비서관 5명 사의표명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8-07 13:54
노영민·강기정·김조원·윤도한·김외숙·김거성 등 6명 "최근 상황에 종합적 책임 지겠다는 뜻으로 사의 표명"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청와대 비서실 소속 수석비서관 5명이 7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괄로 사의 표명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노 실장과 수석비서관 5명이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 책임지겠다는 뜻으로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사의를 표명한 수석비서관은 노 실장을 비롯해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등이다.

국가안보실이나 정책실 산하 수석들은 포함되지 않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상황’이 부동산 정책에 따른 비판 여론이냐는 질의해 자율적인 해석에 맡기겠다며 “어쨌든 노영민 실장께서 종합적으로 판단하셨다”고 답했다.

이어 ‘사의 표명 권고 주체가 노 실장이었느냐’라는 질문에는 “노 실장님과 수석님들이 사의 표명했다고 말씀드렸고, 노 실장이 종합적으로 판단했다고 말씀드렸다”는 말만 반복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사의를 수용할지 여부는 대통령이 결정하실 것”이라며 “시기나 이런 것 또한 대통령이 판단하실 내용”이라며 후임자 검증, 국정 공백 우려에 대한 답변이 어렵다고 했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오른쪽)과 김상조 정책실장이 지난 7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