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부동의 1위...90조원 국내 최고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8-07 07:37
삼성전자가 브랜드 가치 평가 1위를 차지하며 한국에서 가장 비싼 기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부터 올해까지 단 한번도 선두자리를 내주지 않으며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재확인했다는 평가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영국의 브랜드 컨설팅업체 브랜드파이낸스(Brand Finance)가 발표한 '2020년 한국 최고 브랜드 50'(2020 Top 50 most valuable South Korean brands)에서 삼성전자가 1위에 올랐다. 삼성전자는 브랜드파이낸스가 한국 50대 브랜드를 발표하기 시작한 2012년부터 올해까지 단 한번도 놓치지 않고 1위 자리를 지켜냈다.

올해 삼성전자의 브랜드 가치는 89조9962억원으로 전년 대비 8.1% 증가했다. 이는 90조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앞서 2018년 조사에서 기록한 88조8500억원을 넘는 역대 최고치다.

브랜드파이낸스는 삼성전자에 대해 "한국 최고 브랜드임과 동시에 아시아에서 가장 가치있는 B2C 브랜드, 그리고 세계에서 5번째로 비싼 글로벌 기업"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브랜드파이낸스가 지난 1월 발표한 '글로벌 500대 브랜드'에서 아마존,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5위에 오른 바 있다.

삼성전자의 뒤를 이은 2위는 현대자동차로 올해 브랜드 가치가 전년 대비 6.2% 증가한 10조9533억원으로 분석됐다.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는 삼성전자의 8분의1 수준이다.

이 밖에 △한국전력 △SK하이닉스 △SK텔레콤 △신한은행 △기아차 △KB금융 △KT △삼성물산 등이 '톱10'에 선정됐다. 특히 2위 현대차부터 10위인 삼성물산까지 브랜드 가치를 모두 합쳐도 57조원에 불과해 삼성전자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브랜드파이낸스가 발표한 2020년 한국의 50대 브랜드를 대기업 집단별로 살펴보면 삼성 계열사(삼성전자·물산·SDS·화재·생명·호텔신라·SDI)가 7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대차와 SK그룹이 각각 4개사가 랭크됐다. LG그룹은 LG화학과 LG유플러스 2곳만 이름을 올렸다.

올해 브랜드 가치가 가장 크게 성장한 곳은 소셜커머스 업체 쿠팡인 것으로 조사됐다. 쿠팡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2조8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9.3% 늘었다. 쿠팡은 앞서 2019년에도 전년 대비 브랜드 가치가 126.9% 뛰었다. 또 △CJ제일제당(64.8%) △기아차(23.5%) △산업은행(17.8%) △에쎄(15.6%) 등이 브랜드 가치 증가폭 상위 기업으로 꼽혔다.

반면 브랜드 가치가 지난해와 비교해 가장 크게 떨어진 곳은 LG유플러스로 42.1%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설화수(25.8%), SK하이닉스(23.1%), 현대해상(23.0%), SK텔레콤(20.3%) 등도 올해 브랜드 가치가 20% 이상 쪼그라들었다.
 

[사진=아주경제db]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