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 세계 해외여행 금지' 해제...한국도 '여행재고'로 조정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07 07:18
대구 포함 한국 전역 여행경보 3단계 '여행재고'로 내려
미국 국무부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국민에게 내렸던 '전 세계 해외여행 금지' 조치를 사실상 해제했다.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도 3단계인 '여행재고'로 조정했다.
 

[사진=EPA·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일부 국가에서는 보건과 안전 상태가 개선되고 있고, 일부는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며 "국가별로 여행 권고를 하는 이전의 시스템으로 되돌아간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스페인, 이탈리아, 영국, 프랑스 등 유럽 대부분 국가와 베트남, 스리랑카, 필리핀 등에 대한 여행 경보가 3단계인 '여행 재고'로 하향 조정됐다. 한국도 여기에 포함돼 사실상 대구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도 함께 하향 조정된 셈이다.

그러나 중국과 인도, 러시아, 멕시코, 방글라데시, 볼리비아, 이란, 북한 등 30여 개국에 대해서는 4단계인 '여행 금지' 경보가 유지됐다.

미국은 지난 3월 19일 전 세계 국가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수준인 4단계(여행금지)로 설정했었다. 사실상 자국민의 해외여행을 금지한 것.

미국 국무부의 여행경보는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재고 △여행금지 등 4단계로 나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