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집중호우에... 임진강·북한강 수호 육군 부대 등 긴급 대피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8-07 00:36
군 철책·울타리 등 100여곳 무너져... 경계 작전은 이상無 병력 1200여명·장비 60여대 투입 대민지원 나서
역대급 집중호우로 임진강과 북한강 인근의 군부대 장병들이 긴급 대피했다.

6일 국방부 등에 따르면 임진강 필승교 인근 5개 군부대와 북한강 오작교 인근 2개 군부대 장병들이 안전지역으로 이동했다. 격오지에 있는 소규모 부대 수십곳의 장병들도 피해 방지 차원에서 대피했다.

임진강은 최근 접경지역에 내린 비와 북한의 황강댐 무단 방류로 인해 수위가 급격히 상승했다. 특히 임진강 비룡대교 수위는 6일 13.54m까지 오르며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이번 폭우로 경기·강원 전방부대 철책과 울타리 100여개도 훼손됐다.

군 당국은 안전을 확보한 가운데 임무수행에 지장이 없도록 대비태세를 유지 중이다. 특히 감시장비 조정 등을 통해 철책 주변 경계작전을 철저히 실시 중이다.

국방부 조사 결과, 현재까지 군 관련 인명피해는 없다.

한편, 군 당국은 경기·강원·충청 지역에 병력 1200여명과 드론·굴삭기 등 장비 60여대를 투입해 토사 제거, 침수 복구, 실종자 수색 등을 지원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