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라섬 물에 잠기자 캠핑장도 성수기 앞두고 전부 예약 취소

홍승완 기자입력 : 2020-08-06 16:53

[사진=자라섬 캠핑장 홈페이지]

 
경기 가평군 북한강에 있는 축제의 섬 자라섬이 소양강댐 방류로 물에 잠기면서 대표 관광 상품인 자라섬 캠핑장이 한 달간 문을 닫게 됐다.

6일 자라섬 캠핑장 홈페이지에 올라온 공지에 따르면, 폭우 피해로 인해 이달 31일까지 예약된 자라섬 캠핑장 예약 건을 전부 취소할 계획이다. 캠핑장에 예약된 모든 시설이 취소 대상이다.

캠핑장 측은 불과 2주 전만 하더라도 이 같은 상황을 예측하지 못했다.

지난달 21일 홈페이지에는 캠핑장 8월 예약 안내 공지가 올라왔다. 캠핑장 측은 많은 방문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해 이달 16일까지는 성수기 요금을 적용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집중호우와 소양강댐 방류로 인해 자라섬이 물에 잠겨 자취를 감추면서 계획은 전면 취소됐다.
 

물에 잠긴 북한강 자라섬 (서울=연합뉴스) 소양강댐 방류로 북한강 물이 불어나면서 6일 새벽 경기 가평군 자라섬이 물에 잠겼다.


최근 엿새간 가평지역에는 6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져 북한강 수위가 빠르게 높아졌다. 자라섬 침수는 2016년에 이어 4년 만이다. 하지만 당시 소양강댐 방류는 없었다.

비슷한 시각 자라섬 인근 북한강을 대표하는 관광지인 남이섬도 20년 만에 처음으로 물에 잠겼다. 앞서 가평군은 소양강댐 방류가 예고되자 자라섬 침수에 대비해 카라반(캠핑 트레일러) 등 이동식 시설을 고지대로 대피시켰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자라섬 캠핑장은 물리적 거리두기가 용이한 휴양림으로 떠오르면서, 대세 여행지 중 하나로 꼽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