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에스윈드, 2분기 영업이익 215억원··· 전년比 70.0%↑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8-06 15:30
풍력타워 제조기업 씨에스윈드가 올해 2분기 실적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2406원, 영업이익 215억 원으로 잠정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액은 0.4%, 영업이익은 70.0% 증가했다. 매출액은 분기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 역시 5.3%에서 8.9%로 3.6%포인트 상승했다. 상반기 누적 실적은 매출액 4216억원, 영업이익 377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1.7%, 43.9% 늘어났다.

회사 관계자는 “국가별 생산법인을 체계적으로 갖춰 보호무역주의에 유연히 대처하고, 선제적 투자로 시장 수요 확대에 대응한 것이 볼륨 확대와 수익성 향상을 모두 이룬 원동력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실제 미국 반덤핑 이슈가 씨에스윈드에 기회로 작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미국향 물량이 베트남 법인에서 말레이시아 법인으로 이전되며 말레이시아 법인은 2분기 높은 이익률을 기록했고, 베트남 법인은 증설 효과에 수주여력 확보가 더해지며 생산성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연간 목표 달성도 순항 중이다. 최근 총 수주액 6억 달러를 돌파해 올해 목표치의 90%를 조기 달성했고, 특히 베트남 법인을 비롯한 주요 생산법인은 연간 목표를 100% 가까이 충족했다. 꾸준한 수요처 다변화 전략을 통해 노르덱스-악시오나(Nordex-Acciona), 골드윈드(Goldwind) 등 신규 고객사 비중도 크게 상승했다.

씨에스윈드는 하반기에도 우호적 시장환경 속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한국의 ‘그린뉴딜’, EU의 ‘유러피안 그린딜’, 미국 조 바이든 대선후보의 ‘2035년 탄소배출 제로’ 전력 체제 등이 연이어 발표됐다. 풍력타워가 대형화·중량화되는 추세를 고려할 때, 씨에스윈드는 고용량 해상타워를 구축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 이러한 그린뉴딜 정책들의 수혜가 기대된다.

회사 관계자는 “당사는 해외법인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왔으며, 이에 따라 올해 말 기준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16% 수준에 달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며 “우수한 제품 품질과 가격 경쟁력, 신뢰를 바탕으로 형성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 풍력타워 1위 업체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씨에스윈드]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