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건설, 통합 안전 플랫폼 'KOSMO' 구축

윤지은 기자입력 : 2020-08-06 08:32
안전 사각지대 제거·안전사고 예방

[사진 = KCC건설]
 

KCC건설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사물인터넷(IoT)을 현장 안전관리에 적용, 통합 안전 플랫폼인 ‘KOSMO(KCC E&C On-Site Smart Monitoring)’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6일 밝혔다.

KCC건설은 올해 초 건설 현장의 유형별 특성에 맞춰 ▲IoT 센서를 이용한 실시간 유해환경 감시 ▲중장비 사고방지 ▲위험구간 작업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 환경 등을 목표로 관련 시스템을 개발해 현재 건축, 토목 시범 현장에 적용·운영 중이다.

세부적인 기능으로는 연기와 열 등 주된 발화 요인을 조기에 감지할 수 있는 화재·연기 센서를 설치, 화재·연기 발생 시 해당 위치를 즉시 확인해 빠른 대응 조치를 취할 수 있고 밀폐공간의 유해가스, 미세·초미세먼지, 온·습도, 소음·진동 센서를 통해 근로자의 안전 환경을 모니터링할 수 있다.

타워크레인의 회전방향·각도, 지브 길이 등을 측정해 크레인 간의 근접거리를 분석, 충돌 위험성을 운전원에게 알려주며 굴삭기, 항타기 등의 중장비도 AVM(어라운드 뷰 모니터)과 영상인식 기술로 근로자 접근을 자동 탐지할 수 있다.

특히 위험구간 작업자 관리를 위해 스마트태그 기술을 적용, 근로자의 동선 및 출입 현황을 확인하고 위험상황 발생 시 긴급호출 기능을 통해 실시간 위치 파악 및 즉각적인 조치가 가능하다. 이와 함께 현장 내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고자 지하공간 등 밀폐된 곳에는 이동식 CCTV를 설치했다.

센서를 통해 취합되는 모든 데이터는 ‘KOSMO’ 시스템의 종합상황판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도 개발해 사무실 밖에서 주된 업무를 수행하는 현장 직원의 편의성과 업무 효율성을 고려했다. 또한 3단계로 구분된 위험상황 알림 기능으로 위험단계 시 신속한 대응뿐 아니라 이상 징후를 초기에 감지해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기능도 구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