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난 진에어, 1092억원 규모 유상증자 추진... 신주 1500만주 발행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8-05 16:48
진에어가 불확실한 코로나19 경영환경을 돌파하기 위해 유상증자를 실시한다.

진에어는 5일 이사회를 열고 총 1092억원의 유상 증자를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유상 증자는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신주 1500만주를 주당 7280원에 발행할 예정이다.

신주배정기준일은 9월 16일, 납입일은 11월 3일이다. 기존 주주는 오는 10월 26일부터 27일까지 신주 청약을 신청할 수 있다.

일반 투자자 청약은 10월 29일부터 30일까지다. 대표주관회사는 신한금융투자, 미래에셋대우, KB증권, 삼성증권이다.

이번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진에어의 전체 발행 주식은 기존 3000만주에서 4500만주로 증가하게 된다. 조달된 자금은 운영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진에어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대비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개발해 나가기 위해 유상증자를 실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진에어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