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개미의 힘’ 코스피 2300 돌파 1년 10개월만… ‘코로나 이전’으로 회귀

양성모 기자입력 : 2020-08-05 15:49
코스피가 2300포인트를 돌파했다. 지난 2018년 10월 이후 22개월 만이다.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도에도 동학개미들이 증시를 끌어올렸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31.89포인트(1.40%) 오른 2311.86으로 장을 마쳤다. 코스피가 종가기준으로 2300포인트를 돌파한 건 지난 2018년 10월 2일(2309.57) 이후 22개월 만이다.

코스피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지난 3월 19일 1457.64포인트까지 밀렸으나 동학개미운동으로 일컬어지는 개인들의 매수세 유입으로 약 4개월 반 만에 연고점을 돌파했다.

이날 상승세는 개인투자자가 이끌었다. 개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4296억원을 사들이며 6거래일 연속 순매수세를 이어갔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56억원, 3638억원을 순매도했다.

업종별로 의약품이 6.33% 오르며 강세를 보였다. 이어 화학(3.74%), 비금속광물(3.74%), 증권(2.91%), 섬유의복(2.62%), 제조업(1.7%), 금융업(1.69%) 등이 상승했다. 반면 건설업(-1.05%), 보험(-0.86%), 은행(-0.48%), 운수창고(-0.37%) 등은 약세를 보였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중 배터리 관련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LG화학이 4.36% 올랐고, 삼성SDI(12.50%), SK이노베이션(20.45%)은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외에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7.07% 상승했고, 셀트리온(4.30%), 현대차(1.13%), 현대모비스(2.16%) 등도 올랐다.

이날 코스닥 지수도 11.96포인트(1.43%) 뛴 847.31로 장을 마쳤다. 코스닥이 종가기준으로 840포인트를 기록한 건 2018년 6월 20일 기록한 840.17 이후 26개월 만이다.

개인이 1157억원을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016억원, 32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대다수가 오른 가운데 시총 1위인 셀트리온헬스케어가 5.85% 뛰었고, 씨젠(0.58%), 에이치엘비(3.64%), 셀트리온제약(4.72%), 에코프로비엠(5.23%), 제넥신(0.69%), 케이엠더블유(2.68%), 알테오젠(1.35%), 펄어비스(3.10%), CJ ENM(1.83%) 등 모두 강세를 보였다.
 

[사진=아주경제DB]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