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현장 찾은 주호영 "특별재난지역 선포 빨리해야"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8-05 14:04
충북 충주 수해 현장 방문…재해 대책 빨리 바꿔야"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5일 "수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빨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경기 이천과 충북 충주의 수해 현장을 살펴보고 봉사활동에 참여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정 지역에 피해 액수가 얼마 이상일 때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것으로 안다"면서 "이 정도 수해 피해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기 때문에 행정안전부가 검토해서 빨리 요건 해당 여부를 판단해 결정하는 것이 좋겠다"고 당부했다.

또 "예전보단 이런 사태들이 훨씬 잦고 한번 나면 피해가 엄청나기 때문에 기상이변, 기후변화에 대비해 사전 예방하는 쪽으로 재해 대책을 빨리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재해 대비에 투입하는 예산은 필요 없는 예산이 아니라 훨씬 더 예산을 아낄 수 있는 항목이라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예산 당국이나 국회가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할 것 같다"고도 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경기 이천시 율면 산양1리 수해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