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헌 시장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가구경쟁력 강화 등 큰 도움 될 것"

(경기 광주)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8-05 11:17
가구산업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조성

신동헌 광주시장.[사진=경기 광주시 제공]

신동헌 경기 광주시장이 5일 “소공인 공동기반시설은 가구산업 경쟁력 강화와 지속가능성 제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신 시장은 “가구산업은 지역산업 성장의 중요한 기반임에도 불구, 그동안 3D업종, 노동집약, 저임금 등으로 인해 사회적 저평가 돼 왔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신 시장은 최근 중소벤처기업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일환으로, 이달부터 내년 6월까지 초월읍 숯골길 일원에 공동기반시설을 조성하기로 했다.

연구와 생산기반시서설 구축을 통한 가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광주시는 경기 남부 가구산업 중심지로 가구제조업, 가구부품산업, 가구 유통업 등의 연관 산업이 집적돼 있어, 효율적 가구산업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다는 게 신 시장의 설명이다.

이에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내에는 가구제조에 필요한 공동장비실, 공동작업장과 시제품을 제작할 수 있는 산업용 3D프린터 등의 첨단장비 등이 들어선다.

특히, 창업사무실을 별도로 꾸려 예비창업자들이 창업 준비 단계부터 필요한 지식을 습득하고, 아이디어를 사업계획으로 구체화 할 수 있는 가구창업인큐베이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서울국제가구대전에 ‘광주시 공동전시관’을 조성해 국내 가구 산업의 메카임을 다시 한 번 부각시키고 오픈마켓 참가지원을 통해 국내 B2C 판매채널도 공략할 방침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