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도 경제도 낙제점..."아베 물러나라" 커지는 퇴진론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05 16:52
내각 출범 이후 지지율 최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궁지에 몰렸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감염 공포가 일본 전역을 짓누르고 있어서다. 여기에 경제를 살리지 못했다는 비난까지 쏟아지는 등 일본 내 여론이 등을 돌리고 있다고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주요 외신이 전했다.

사면초가에 빠진 아베 총리 상황은 최근 발표된 지지율을 통해 확인된다. ​지난 3일 발표된 일본 JNN방송 네트워크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35.4%로 나타났다. 지난달 조사 때보다 2.8%p 하락한 것으로 2차 아베 내각 출범(2012년 12월) 이후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교도·연합뉴스]
 

아베 내각 지지율 하락에는 코로나19 사태에서 미숙한 대응에 대한 불만이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우선 품질 불량과 작은 크기 등으로 논란이 된 '아베노마스크'(아베의 마스크)가 가장 큰 문제였다. 지난 4월 초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예방과 마스크 품귀 해소를 위해 천 마스크 배포 사업을 시작했다. 그러나 한 가구당 면 마스크 2장씩 배포하면서 턱없이 적은 양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또 지나치게 크기가 작은 점과 마스크에서 곰팡이와 머리카락 등의 이물질이 발견돼 불만이 높아졌다. 
 
아울러 지나치게 빨리 경제 재개를 시작한 점도 문제로 지적됐다. 지난 5월 말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하자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약 7주 만에 조기 해제했다. 긴급사태 직후에는 하루 20명대까지 확진자 수가 줄었지만, 한 달도 채 안돼 확진자는 세 자릿수로 증가했다. 현재는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는 상황. 코로나19가 한창이던 4월과 비교해 두 배나 많다. 
 
아베 정권은 또 '감염 대책과 경제 양립'이라는 방향을 설정해 오히려 화를 키웠다. 아베 정권은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사업을 시작했다. '고투 트래블'은 1조3500엔(약 15조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국내 여행 비용의 50% 상당을 보조하는 내용이 골자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연일 확산하는 상황에서 국내 여행을 장려하는 게 시기적절하냐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또 이대로라면 일본 경제가 크게 추락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도 나왔다. 코로나19 재유행으로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지방 정부들이 다시 식당과 술집의 영업시간 제한 등을 꺼내들고 있다. 일본의 올 1분기(1~3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연 2.2%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GDP 역시 20% 이상 역성장이 전망된다.
 

[사진=AP·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이어지면서 아베 총리가 임기보다 더 일찍 퇴진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아베 총리의 임기는 내년 9월까지다.

여론이 들끓자 아베 총리는 최근 극우적인 스탠스를 높이면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모양새다. 전날 아베 총리는 적 기지를 공격할 능력을 갖추자는 집권 자민당의 제안을 빠르게 실행에 옮기겠다는 뜻을 밝혔다. 5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전날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자민당이 검토를 제안한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에 대해 "제안을 받아들여 제대로 새로운 방향을 찾아 실행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자민당은 헌법의 범위 내에서 상대 영역 안에서도 탄도 미사일 등을 저지하는 능력을 보유하자고 아베 총리에게 제안했다. 자민당이 내놓은 제언에는 '적 기지 공격 능력' 등의 직접적인 표현은 사용되지 않았으나 사실상 선제 공격 능력을 갖추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자민당 제언과 관련, 아베 총리는 "억지력의 이상적인 모습을 포함한 의견을 받았다. 정부로서 논의를 제대로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신문은 아베 총리가 '적 기지 공격 능력'에 의욕을 보이는 것은 이를 정치적 유산으로 남기고 싶어하는 숨은 의도가 있다고 평가했다.

후퇴할 곳 없는 '최악의 지지율'을 받아든 아베 총리가 더 강력한 대안으로 '혐한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징용 기업 자산 현금화에 대한 보복조치를 경고하고 한국자생식물원 내에 건립된 '영원한 속죄상'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한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는 지적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