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대형 SUV '투아렉' 최대 800만원 인하…"수입차 대중화 이끌겠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03 18:00
폭스바겐코리아가 대형 럭셔리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3세대 '신형 투아렉'을 최대 800만원 인하한다. 이를 통해 수입차의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신형 투아렉의 고객 혜택을 강화한다고 3일 밝혔다. 먼저 신형 투아렉의 가격 재조정을 단행한다. 이에 따라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3.0 TDI 프리미엄 8390만원 △3.0 TDI 프레스티지 8990만원 △3.0 TDI R라인 9790만원으로 각각 조정됐다.

8월부터 특별 금융 프로모션 혜택도 더해진다. 폭스바겐파이낸셜서비스의 금융상품을 활용하면 3.0 TDI 프리미엄은 7200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 여기에 트레이드인 혜택(300만원)을 더하면 6900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하다. 상위 모델 역시 현재 가격 대비 3.0 TDI 프레스티지 8%, 3.0 TDI R라인 7%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와 함께 모든 3.0 TDI V6 고객에게는 파워트레인을 포함한 모든 보증 항목에 대해 5년 또는 15만㎞(선도래 기준)까지 무상보증을 제공하는 '범퍼-to-범퍼 5년 무상보증'이 새롭게 제공된다. 웰컴 서비스 및 키트, 폭스바겐 인증 블랙박스 장착 서비스도 제공된다. 

슈테판 크랍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사장은 "폭스바겐은 수입차의 대중화를 통해 더욱 많은 고객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프리미엄 한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신형 투아렉을 더 많은 고객이 경험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폭스바겐코리아 '3세대 신형 투아렉'. [사진=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