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용금융은 어디로…시중은행 중금리 대출 비중 급감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8-03 19:00
평균 5.9%…작년 3분의 1 수준 그쳐 지방·외국계·저축은행은 대출 늘려

[사진=연합]

시중은행들이 ‘중금리 대출’ 취급 비중을 최저치까지 낮추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고조된 건전성 문제에 대한 관리 강화 차원이다. 다만 평소 ‘포용 금융’을 강조해왔던 터라, 이에 대한 비판을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 틈을 타고 지방·외국계 은행 및 저축은행 등은 빈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공격적인 영업을 펼치고 있다.

3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하나 등 4대 시중은행의 6월 전체 중금리 대출(연 5~10%) 취급 비중은 평균 5.9%에 그쳤다. 이는 작년 동기(17.5%) 대비 약 3분의1 수준이다. 취급량은 하나가 9.6%로 가장 높았고, 우리(4.8%), KB국민(4.6%), 신한(4.6%) 순으로 뒤를 이었다.

감소 폭도 하나(22.4%->9.6%)가 12.8% 포인트로 가장 컸다. 이어 KB국민(18.6%->4.6%) 14% 포인트, 신한(14.6%->4.6%) 10% 포인트, 우리(14.4%->4.8%) 9.6% 포인트 순으로 높았다.

여기에는 중금리 대출의 높은 연체율이 크게 작용했다. 코로나19 이후 각 은행별로 리스크 관리에 공을 들이는 시점에, 부실에 대한 우려가 대출 문턱을 높였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중금리 대출은 주 이용층이 저신용자인 만큼, 연체율 부담이 다른 상품보다 높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상생 금융’을 벗어난 행보라는 지적도 있다. 작년까진 정부의 주요 금융정책 중 하나였던 ‘포용 금융’에 적극 동참하는 모습을 보이다 서서히 힘을 빼고 있다는 지적이다. 김경환 성균관대 주임교수는 “불과 1년 사이 (중금리 대출) 취급 비중이 65% 넘게 줄어든 건 ‘포용 금융’ 차원에서 지적을 받을 만한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 사이, 시중은행을 제외한 기타 은행들은 ‘중금리 공백 메우기’에 나섰다. 어차피 인지도 및 자본조달비용 측면에서 시중은행과의 직접적인 경쟁은 어려운 만큼, 최대한 많은 고객을 확보하는 게 수익성에 유리하다는 계산이다. 이외에 신규 고객 유입 등의 부수 효과도 발생한다.

가장 적극적인 곳은 지방은행이다. 전북은행의 6월 중금리 대출 비중은 39.1%로, 작년 동기(34.2%)보다 5% 포인트 가량 올랐다. 같은 기간 BNK경남은행의 대출 비중도 약 1% 포인트(30.5%->31.4%) 상승했다. 외국계은행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SC제일은행은 중금리 대출 비중을 작년 6월 11.9%에서 올해 6월 30.5%까지 늘렸다. 저축은행들도 올 3분기에 76개 중금리대출 상품을 운영하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이는 2년 전인 2018년 3분기(28개)보다 3배 가까이 증가한 수준이다.

금융업계 관계자는 “금리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은행들이 중금리 대출 취급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라며 “장기적 수익 모델로 끌고 가려면 리스크 관리에 대한 고도화 작업이 반드시 전제돼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