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코로나19 청정지역, 대구시민 덕분...

(대구)이인수 기자입력 : 2020-08-02 20:21
7월 3일 발생 이후 30일 연속 지역감염 미발생 타지역 산발적 감염으로, 여름휴가철 방역수칙 준수가 필요

사진은 지난2월 코로나19 집단발생시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을 119 구급차가 지나가고 있다. [사진=이인수 기자]


대구시가 7월 3일 마지막 환자 발생 이후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진자가 30일(8월 2일 0시 기준) 연속 발생하지 않았다, 현재의 안정적인 상황이 될 때까지 헌신한 의료진들과 일상생활에서 방역수칙을 잘 준수해 준 시민들께 감사의 말을 대구시가 전했다.

대구는 지난 2월 18일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을 시작으로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발생하면서 증가해 2월 28일에는 지역 내 하루 신규 확진자가 741여 명에 이르기도 했다.

하지만 조금만 더 참고 감내하자며 대구시가 제안한 ‘3·28 대구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준 시민들 덕분에 대구의 확진자 수가 한자릿 수 이하로 떨어지며 지역 내 첫 확진자 발생 53일 만인 4월 10일에는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후에도 진정세가 이어지면서 8월 2일 0시 현재 30일 연속 지역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고 있다.

그사이 대구는 식당과 사업장이 문을 닫고 모든 경제활동이 마비되는 등 시민들의 일상생활은 무너져 내렸었다.

질병관리본부의 발표에 따르면, 8월 2일 오전 0시 현재, 대구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환자는 전일 오전 0시 대비 2명이 증가한 6942명(지역감염 6881, 해외유입 61)이다. 어제 하루 추가된 확진환자는 2명은 해외유입으로 대구 북구에 거주하는 가족(20대, 여, 외국인/0세, 여, 외국인)으로 7월 18일 시리아에서 입국하였으며, 자가격리 중 시행한 자택 방문 검사에서 8월 1일 확진 판정되어 대구의료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다.
대구는 30일 연속(7/4∼8/2) 신규 지역감염 미발생한 상황이다.

이러한 진정세는 대구의 재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전국에서 한달음에 달려와 준 의료진, 소방, 자원봉사자뿐 아니라 지역에서 묵묵히 역할을 다해 준 의료진들, 그리고 시민들의 협조가 이루어낸 성과라 할 수 있다.

비록 지역이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 및 타지역에서 산발적인 감염이 일어나고 있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특히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지역 간 이동이나 모임이 늘어나고, 밀집도가 증가하면서 인파 사이 접촉이 빈번해짐에 따라 감염이 확산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현재의 안정적인 방역상황을 있게 해 준 의료진과 시민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면서, “휴가철 여행지, 다중이용시설에서 사람들 사이 접촉과 활동이 많아질 수 있다. 안전하고 여유로운 휴가를 보내기 위해 휴가지에서도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한편 대구시에서는 의심증상자와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확진자 발생에 대비해 24시간 즉각 대응을 위한 비상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또 시민생활시설, 문화체육시설, 취약계층 이용시설 등 분야별 대상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 사항을 상시 점검하고, 가을철 재유행에 대비해 분야별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