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사장 "LG전자 디지털 전환 중심 성장…고객가치 창출로 위기극복"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8-03 06:55
권봉석 LG전자 사장이 디지털 전환 중심의 성장과 변화를 통한 고객가치 창출로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권 사장은 2일 공개한 '2019~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서 "2020년 상반기는 글로벌 무역분쟁과 환율 변동 리스크 등 불확실한 경영환경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느 때보다 산업 전반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실제 LG전자는 올해 전사적으로 디지털 전환을 통해 비즈니스 혁신을 추진하고 있다. 성과도 나오고 있다. LG전자는 디지털 전환과 고객가치 추구 전략에 힘입어 지난 상반기 27조5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선방했다. 건강관리 가전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매출이 크게 급증하며 LG전자의 실적 방어를 견인했다. LG전자 건강관리 가전의 지난해 매출은 2016년 대비 약 2.5배 커졌으며 올해도 성장을 이어갈 전망이다.

권 사장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영역에 집중해 다가올 변화에 주도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다양한 제품에 콘텐츠와 서비스를 추가하고 커넥티드 디바이스를 바탕으로 새로운 시장 구축과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LG전자는 고객에 대해 보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혁신을 통해 고객가치를 실현하는 것을 어떠한 환경에서도 지켜나가야 할 본질적인 경쟁력이자 장기적인 목표로 삼고 있다"며 "제품 중심의 비즈니스 구조는 지속적으로 유지하되 그 중심에는 항상 고객가치 창출이 기반이 되어야 함을 잊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불어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 이행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실제 LG전자는 지속가능경영을 위해서 온실가스 감축, 재생에너지 사용 확대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LG전자는 국내외 생산사업장과 사무실에서 온실가스 150만t CO2e(이산화탄소환산톤,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를 배출했다. 이는 2017년 배출량인 193만t CO2e 대비 약 22% 감소한 수치다.

LG전자는 에너지 고효율 제품을 개발해서 제품 사용단계에서 나오는 온실가스 감축에도 신경쓰고 있다. 지난해 LG전자 제품이 사용단계에서 감축한 온실가스는 약 6048만t이다.

또 LG전자는 재생에너지 생산과 사용에도 적극적이다. 지난해 8832MWh(메가와트시)의 태양광 에너지를 생산했고, 미국법인은 1만7358MWh에 해당하는 재생에너지 인증서(RE)를 구매해 온실가스 7600t CO2e를 줄였다.

권 사장은 "LG전자는 앞으로도 고객, 환경, 협력회사, 지역사회,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 여러분께 더 나은 삶의 가치를 제공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봉석 LG전자 사장.[사진=아주경제 DB]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