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농·어업인 정책자금 상환유예...금리 최대 1%p 인하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8-02 14:53
농식품부·해수부, 코로나19 추가 지원대책
농·어업인을 대상으로 주요 정책 자금의 상환기한이 연장되고, 금리도 최대 1%포인트 인하된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업인을 위한 추가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우선 농업인을 대상으로 오는 10일부터 농축산경영자금 등 정책자금 대출금리를 1년간 한시적으로 최대 1%포인트 내려 이자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금리 인하 대상은 고정금리로 대출을 실행 중이거나 신규로 대출되는 농축산경영자금, 농업종합자금, 농촌융복합자금 등이다. 예상 지원규모는 총 1조7000억원이다.

해당 자금은 일괄적으로 금리 인하 조치를 전산에 적용하기 때문에 농업인이 대출기관에 별도 신청할 필요가 없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장기 시설 융자금 중 오는 10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상환기일이 도래하거나 지난 2월 1일 이후로 연체가 발생한 대출의 원금 상환은 1년 유예한다. 농업종합자금 중 시설자금, 후계농육성자금, 귀농창업자금 등이 대상이다. 지원 규모는 최대 2000억원으로 추산된다.

해당 대출의 원금 상환 예정일 이전에 해당 농·축협이나 농협은행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화천군, 코로나19 취약 농업인 위한 영농대행 성과 [사진=연합뉴스]
 

해수부도 어업인의 경영안정을 위해 주요 정책 자금의 원금 상환기간을 1년씩 연장해 주기로 했다. 양식시설현대화자금, 피해복구자금, 어촌정착지원자금, 수산업경영인육성자금 등이 대상이다. 약 4800명의 어업인이 혜택을 볼 것으로 해수부는 내다봤다.

양식어업경영자금과 어선어업경영자금, 신고마을종묘어업경영자금, 원양어업경영자금은 앞으로 1년 동안 금리를 최대 1%포인트 내린다. 금리 인하 혜택을 받는 어업인은 2700명 정도로 추산된다.

이번 달부터 11월까지 대형마트, 온라인 쇼핑몰, 수산 기업 등이 참여하는 총 210억원 규모의 수산물 할인 행사도 진행한다. 수산물 수출 분야에서는 51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수출기업의 비대면 마케팅을 지원하기로 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세 차례에 걸쳐 '수산분야 코로나19 대응지원대책'을 마련해 정책자금 지원과 수산물 판매·수출 촉진 등을 추진해 왔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어업인과 수산업계의 어려운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는 판단에 네 번째 추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