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대 토론회] 이낙연 "대규모 부동산 재개발 사업 시작돼야"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31 21:07
"국민안심 평생주택 100만 호 공급 등 구상"
더불어민주당 8·29 전당대회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이낙연 후보가 부동산 공급 대책과 관련해 "대규모 재개발 사업들이 시작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31일 부산 MBC에서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이 후보는 "부동산 공급이 확대돼야 한다는 것은 원칙적으로 옳은 방향이다. 무엇을 공급할지에 대한 문제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소득 1만 불 시대 이전에 지어진 집, 6·25 전쟁 전에 지어진 집도 있다"며 "디지털 시대에 생활에 불편함이 없게 바꾸는 사업을 정부와 지자체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또한 이 후보는 "청년, 생애최초 구입자, 세입자, 실수요자분들을 위한 공공주택의 대대적인 보급이 필요하다"며 "국민안심 평생주택 100만 호 공급 등 이러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 후보는 "다주택 소유자가 갭투자라고 하는, 전세금을 올려 주거 안정을 위협하는 요인을 확실히 제거하고 집을 갖고 싶어 하는 젊은이와 1인 가구 등에게 공급해야 하는데 그러려면 땅이 없다"며 "공공주택에 투자할 수 있는 여지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인 이낙연 의원(가운데)이 31일 오전 세종시 세종 호수공원 내에 있는 노무현 기념공원을 방문해 공원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작돼야"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