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합참 "월북 탈북민, 감시장비에 7회 포착... 백경순 해병 2사단장 보직해임"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7-31 11:48
연미정 배수로 10여분 만에 탈출→1시간14분 만에 북한 접안 군 TOD에 김씨가 북한 지역 도착 후 육지로 오르는 장면도 찍혀 이승도 해병대사령관과 최진규 수도군단장 엄중 경고 예정
'탈북민 월북 사태'가 관할지역 부대의 감시소홀로 드러났다.

합동참모본부는 31일 합참 전비태세검열실과 국방부 조사본부가 실시한 현장 부대 검열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김 씨의 월북 행적은 해병대 2사단 소속 소초 감시카메라(CCTV) 및 근거리·중거리 감시장비에 5번, 열영상감시카메라(TOD)에 2번 등 모두 7차례 포착된 것으로 드러났다.

합참에 따르면 김씨는 18일 오전 2시 46분~오전 4시께 조류를 이용해 북한 지역으로 이동, 접안해 올라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과정에서 김씨로 추정되는 인물이 CCTV에 5회, TOD에 2회 포착됐다. 하지만 당시 감시병은 이를 식별하지 못했다.

월북 당시 날씨는 맑았으며 시정이 3㎞ 이내로 육안 식별은 제한됐다. 하지만, 군 감시장비 포착에는 어려움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김씨가 18일 오전 2시 18분께 택시를 타고 연미정 인근에 하차했지만, 당시 200m 거리에 있던 민통선 초소 근무자는 택시 불빛을 보고도 이를 확인하거나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군 TOD에는 김씨가 북한 지역 도착 후 육지로 올라가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후 4시 40분께 김씨가 걸어가는 장면도 TOD 영상에 남았다.

깊은 밤이라 식별이 쉽지 않았던 근거리 및 중거리 감시카메라와 달리 TOD 영상에는 상대적으로 김씨의 뒷모습이 뚜렷하게 잡혔지만, 당시 TOD 운용병은 이를 북한 주민으로 오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관할 지역인 백경순 해병대 2사단장을 보직 해임하는 한편, 지휘책임이 있는 이승도 해병대사령관과 최진규 수도군단장을 엄중 경고 조치할 계획이다.

합참은 "연미정 소초 CCTV 등 감시카메라가 북쪽에서 침투 세력을 감시하도록 전방 주시 체계로 이뤄져 있어 소초 후방이나 옆에서 북으로 올라가는 감시 체계에 대한 감시가 미흡한 문제점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반적인 대비태세 검열 결과 감시장비 운용요원 편성 문제와 수문 등 취약 요인이 적발됐다"며 "경계 취약 요인을 해소하고 수문 및 배수로 점검 관리체계를 확립하는 한편 수문 배수로가 육안 식별이 가능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씨가 18일 월북한 시점부터 26일 북한이 이를 보도하기 전까지 일주일 넘게 월북자 발생 사실 자체를 몰랐던 군은 김씨를 놓치고 나서야 연미정 배수로 인근에서 김씨가 버리고 간 백팩 가방을 발견했다.

가방 안에는 김씨 명의 통장과 성경책, 비닐 랩, 구급약품 등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