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투기 근절 의지 확고…시장교란행위 단호 대처"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31 11:12
내수 활성화 강조..."모든 정책수단 동원하겠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1일 임대차보호법의 국회 통과에 대해 "세입자 보호제도의 대혁신을 이뤄냈다"며 "시장 교란 행위는 모든 행정력과 정책수단을 동원해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국무회의에서 개정 공포안이 의결되면 시장 교란이 최소화될 것"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통과된 (임대차) 법이 제대로 작동하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이어 "법 통과 이후 각종 뉴스가 쏟아진다"며 "일부는 침소봉대, 과장뉴스가 포함돼 있고 실제 일부 지역에서는 시장교란행위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의 투기 근절을 위한 정책 의지는 확고하다"며 "언제든 강력한 추가대책을 준비한다는 점을 분명히 말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달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 등 산업활동 3대 지표가 동반 증가했다는 통계청 발표에 대해 "정부가 재정지출을 확대하는 등 적극 대처한 결과"라며 "3∼4분기에는 V자 반등이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내수 활성화가 관건으로, 내수를 진작하기 위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이해찬 대표를 대신해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