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궁금해요] 음악 저작권도 사고 팔 수 있다고요?

장윤정 기자입력 : 2020-07-30 14:00
한류 콘텐츠의 해외진출에 힘입어 2018년 우리나라 저작권 수출액은 66억달러, 저작권 무역수지는 역대 최고인 14억달러의 흑자를 기록하며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합법 저작물 시장의 저작권 침해율도 10.7%까지 감소하는 등 국민 인식도 크게 개선됐다.

하지만 아직 가야할 길은 멀기만 하다. 온라인 환경이 발전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가 보편화되면서 콘텐츠를 중심으로 한 저작권 침해도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한국저작권보호원이 공개한 ‘2019 저작권 보호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합법저작물시장은 20조8057억원에 달한다. 이중 침해 규모만 2조4916억원 규모다. 기업은 물론, 공공기관, 단체 등 다양한 조직에서 저작권을 침해하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저작권에 대한 인식 부족에서 야기된 결과다.


음악 저작권이란 일정기간 동안 음악 저작자가 자신이 창작한 음악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권리다. 작사·작곡과 연관 없는 일반인이 저작권 수익을 받을 수 있을까? 정답은 'yes'다. 지금까지는 좋아하는 음악을 멜론 등에서 구매해서 감상하는 수동 적인 행위였다면 이제는 좋아하는 가수의 곡을 구매하고 소장하는 동시에 저작권 수익도 얻을 수 있게 됐다. 음악저작권을 주식처럼 사고파는 사이트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사진= 뮤직카우 로고 ]

공유경제와 프로슈머경제를 결합한 음악저작권 거래 사업모델을 선보인 곳은 '뮤직카우'다.

뮤직카우에서는 내가 좋아하는 가수의 음악 저작권 경매에 응찰해서 낙찰을 받고 수익료를 나눠받을 수 있다. 그 음악의 성공을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프로모션 활동을 할수록 나의 저작권 수익도 덩달아 높아지는 결과가 발생한다. 개인들은 음악저작권 경매에 참여해 저작권을 구매하거나 유저마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입찰가와 수량을 입력해서 낙찰되면 해당 음악의 저작권 수익을 내가 보유한 양만큼 올릴 수있다. 저작권 구매도 가능하고 저작권 판매도 가능하다. 당장 매수자나 매도자가 없으면 거래대기를 통해 기다릴수있다.

곡마다 주식처럼 예상 저작권료를 DCF(Discounted Cash Flow, 현금흐름할인법)모델로 분석해 가격이 정해지고 가격 변동에 따른 시세차익도 노릴 수 있다. 매매 개시 전 '옥션'을 통해 곡을 낙찰 받는 과정에서 상승된 금액의 50%는 창작 아티스트에게 전달되고, 나머지 50%는 K팝의 생태계 지원 등에 쓰인다.

'뮤직카우'는 지난 2017년 7월 공식 서비스를 론칭했으며 작곡·작사가 약 70여명과 계약을 진행해 총 540여 곡이 매매되고 있다. 뮤직카우에는 임창정의 '소주한잔', 박효신 '기억 속의 먼 그대에게', 아이유' 미리 메리크리스마스',트와이스 '우아하게'. 아이콘 '취향저격' 김재환 '시간이 필요해' 등 국내 대표 인기 곡들을 비롯해 다양한 곡을 대상으로 지난 6 월 기준 약 500 여 차례 옥션이 진행됐다. 

뮤직카우 역대 옥션 기록을 보면 아이유의 '여자라서'가 51만원에 낙찰됐고 박지훈의 'WOULD YOU...' 48만5000원, god '하늘색약속'이 46만5000원에 거래되기도 했다.

뮤직카우의 자료에 따르면 2018년도 대비 2019년도 옥션 규모는 409% 증가  유저간 거래 규모는 779% 증가, 거래총액 540% 증가를 보이고 있다. 다만 아직 거래가 활발히 이루어지지 않아 환금성은 낮은 편이다. 이에 차익을 실현하기 위해 지분을 처분하는 데 시일이 다소 걸릴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음악저작권협회에 따르면 연간 음악저작권료 수입 규모는 매년 증가 추세다. 2014년 1425억 원에서 2019년 2208억 원으로 5년 만에 60% 늘었다. 케이팝의 성장과 함께 음원투자에 대한 관심이 늘어났다.

뮤직카우가 주목받는 또 다른 이유는 일상 속 친근한 '음악'을 활용한 문화금융상품답게 문화적 재미와 투자적 가치가 더해져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다는 점이다. 또 케이팝 시장이 전례없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부분이다. 이런 관심속에 저작권 가치와 저작권 시장은 지속적인 성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