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의심자 월북' 北 확진자 '0명'…1200여명 검사·696명 격리

정혜인 기자입력 : 2020-07-29 08:57
北 코로나 검사·격리자 수 1주일새 100명 가까이 증가 WHO "中 코로나19 재증가…北 국경 방역 감시 강화"
북한이 지난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인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의 월북으로 국가비상방역체제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면서 북한의 코로나19 확진자 규모에 관심이 쏠린다.

29일 현재까지 알려진 북한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0명’이다. 그러나 이는 탈북민이 월북하기 전까지의 수치다.

에드윈 살바도르 세계보건기구(WHO) 평양소장은 이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 16일까지 북한에서 1211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고, 확진자는 없다고 밝혔다.

또 현재 북한 국적자 696명이 격리 중이고, 이들은 남포 항구 또는 신의주-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 국경에서 일하던 노동자라고 했다.

북한은 앞서 지난 19일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인 탈북민이 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통해 월북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이번 수치는 탈북민의 월북이 이뤄지기 전에 집계된 것으로 추후 발표되는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눈길이 쏠린 것으로 예측된다.

우려스러운 점은 최근 북한의 검사자와 격리자가 급증했다는 점이다.

WHO는 지난 9일까지 북한이 1117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610명을 격리했다고 전한 바 있다. 일주일 사이에 검사자와 격리자의 수가 100명 가까이 증가한 셈이다. 이는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에 영향을 받았다는 관측이다.

살바도르 소장은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19가 다시 증가세”라며 “북한 보건당국과 국경지대 방역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RFA는 북한 외무성이 최근 평양 주재 외국공관과 인도주의 단체들에 새로운 방역지침을 배포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새로운 지침에는 평양 주재 외교관들과 인도주의 단체 직원들은 평양 이외 다른 지역으로 이동, 여행할 수 없다. 또 평양 내에서 차량으로 이동할 때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최근 기자와의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꽤 엄격하게 코로나19 방역을 하는 듯하다”며 “평양 주재 외국공관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동 제한, 마스크 필수 착용 등 강력한 방역 지침이 있었다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는 대북 의료장비 지원을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허가를 받았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24일 자로 유니세프의 말라리아·결핵 치료 관련 대북 의료장비 지원을 승인했다.

유니세프는 제재 면제 승인일로부터 1년간 환자용 인공호흡기와 심폐소생술 장비 등 75만8920달러(약 9억1000만원) 상당의 물품을 북한으로 보낼 수 있게 됐다.

통상 유엔은 6개월 단위로 제재를 면제한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물류 이동이 어려운 점을 고려해 기한을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전국 철도역과 장거리 버스 정류소, 도 소재지 입구, 도 사이 경계점을 비롯한 주요 지점들의 방역을 강화하고 드나드는 인원과 윤전기재들에 대한 검병검진 및 소독을 엄격히 하고 있다고 7월 27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사진은 버스를 타려는 승객들이 체온을 측정하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