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현대제철 “전기로 박판열연 공장 매각, 하반기 종지부”

석유선 기자입력 : 2020-07-28 15:41
현대제철이 하반기에는 당진제철소 전기로 박판열연 공장 매각에 종지부를 찍을 것임을 예고했다.

현대제철은 28일 올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현재 노사 협의를 통해 구체적인 매각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면서 “최종 의사결정은 하반기에 이뤄질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현대제철은 지난 달 1일부터 당진제철소 전기로 박판열연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올해 초 생산비 감축 차원에서 전기로 열연강판 생산량(연간)을 기존 100만톤에서 70만톤으로 30%가량 줄이겠다고 발표했지만, 지속된 수요 감소에 코로나19까지 더해지며 가동을 전면 중단한 것이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기존 인력의 사업장 전환 재배치 등 노조와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고 가동중단과 설비 매각 등의 세부안을 성실히 협상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철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중장기적으로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는 사업재편을 위해 모든 부분을 점검하고 있다”면서 “박판공장 매각도 이런 과정의 일환으로, 수익성 위주로 전부문에서 걸쳐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전경 [사진=현대제철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