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박스] 수자원공사, 댐 부유 쓰레기 일사천리 수거한다

이경태 기자입력 : 2020-07-19 11:29
최근 5년간 홍수기 전국 댐 유입 부유물 약 7만t 수준
한국수자원공사는 환경부와 함께 최근 내린 집중호우로 대청댐 등 전국 댐에 유입된 부유물 쓰레기를 신속하게 수거 처리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 기간(7월 12일~15일) 중 전국의 12개 댐에 약 1만 7000t(㎥)가량의 부유 쓰레기가 유입됐으며 대청댐(1만1000t) 구간에 집중적으로 부유물이 유입된 것으로 파악됐다.

유입된 부유물은 약 80%가 강가에 있던 풀, 고사목 등 초목류이며, 나머지는 둔치 등에서 발생한 생활 쓰레기로 추정된다.

최근 5년간 홍수기에 전국 댐에 유입된 부유물은 연평균 약 7만t이며, 여름철 집중 강우 기간 및 태풍 유무에 따라 발생량에 큰 차이를 보인다.

댐에 유입된 쓰레기 대부분은 부유물 차단망 내에 있어서 수거 선박, 굴삭기 등 장비를 집중적으로 투입하면 2주 내로 모두 수거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수자원공사의 답변이다.

수자원공사는 수거된 부유물을 종류별로 분류해 생활 쓰레기 중 캔, 유리병, 페트병 등을 최대한 재활용하고, 나머지 생활 쓰레기는 신속히 폐기 처리한다.

수자원공사 관계자는 "추가적인 집중호우에 따른 쓰레기 발생에 대비해 앞으로도 환경부 등 정부 부처와 유관 지자체와 함께 댐, 하천, 하구의 방치 쓰레기 정화 활동에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부 관계자 역시 “깨끗하고 건강한 식수원을 국민에게 제공하기 위해 이번 집중호우에 따른 신속한 정화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지자체와 합동으로 주요 관광지와 부유물 발생원을 점검하는 등 부유물 유입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22~28일 장마철 대비 쓰레기 정화주간 중 생활 쓰레기 6200t을 수거하기도 했다.
 

충북 옥천 군북면 석호리 대청댐 일원에서 부유 쓰레기 수거 작업이 한창이다. [사진=환경부 제공]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