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ASF 차단, 1000㎞ 멧돼지 포획 울타리 관리해달라"

원승일 기자입력 : 2020-07-18 17:43
경기도 포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점검, "종식까지 힘모아달라"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1000㎞에 이르는 멧돼지 포획 울타리도 사명감을 갖고 관리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경기도 포천시 양돈밀집 사육단지를 방문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상황을 점검하며 "방역 기간이 길어져 현장 관계자의 피로도가 상당하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종식될 때까지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 포천에서 멧돼지 차단 울타리를 점검하고 있다. 왼쪽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연합뉴스]

이어 정 총리는 ASF 확산을 막고 멧돼지 이동을 차단하기 위한 광역울타리도 둘러봤다.

이날 현장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함께 했다. 또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박윤국 포천시장으로부터 여름철 ASF 방역추진 상황 등을 보고받고 방역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정 총리는 "최근 무더위와 장마로 여건이 더욱 열악해져 현장 인력의 안전까지 고려한 대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