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원순 사건, 합동조사단 결과 차분히 지켜볼 때”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15 15:04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진상규명키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골함과 영정을 든 유족들이 13일 오후 경남 창녕군 박 시장 생가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5일 고(故)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조사 결과를 차분하게 지켜봐야 할 때”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문제와 관련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가 있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고 “여성단체와 인권전문가, 법률전문가 등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서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