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현대산업개발에 "대화 테이블 나와라" 압박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7-14 15:56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매각 시한 안끝나…당사자 간 의사소통을 긴밀히 해야"
금융당국이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추진하는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인수계약을 맺은 뒤 미온적인 반응을 보이는 현대산업개발에 적극적인 움직임을 촉구한 것으로 분석된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4일 서울 명동회관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대산업개발의 아시아나 인수와 관련해)산업은행이 매각 시한을 끝났다고 보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좀 남아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어 "당사자 간 의사소통을 긴밀히 해야 한다"며 현대산업개발이 대화의 장으로 나올 것을 주문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말 금호산업과 아시아나를 총 2조5000억원에 사들이는 계약을 체결했다.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구주를 3228억원에 사고 유상증자를 통해 신주 2조1772억원어치를 사들이는 방식이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가 터지자 관광객이 끊기며 아시아나항공 실적이 급감했고, 주가도 곤두박질했다. 이에 현대산업개발은 산업은행에 인수조건을 바꿔달라고 요청했지만, 구체적인 조건은 제시하지 않았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