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총수면담 공동 추진’…중기중앙회-한국노총 대기업갑질 공동대응

현상철 기자입력 : 2020-07-13 10:40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오른쪽)과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사진=중기중앙회)]


중소기업계와 노동계가 대기업의 불공정거래와 갑질관행에 공동 대응한다.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와 노동자 삶의 질 향상이라는 데 서로 공감대를 이뤘다. 이들은 사상 처음으로 노동자 대표 단체 내 대기업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대중소 상생협력을 위해 필요시 대기업 총수 면담도 공동으로 추진한다.

중소기업중앙회와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13일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개선과 상생협력을 위한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양측은 첫 공동사업으로 한국노총 내에 ‘불공정거래 신고센터’를 설치했다. 신고센터는 대기업의 불공정거래를 수집·발굴한다.

상호협력 사항은 △불공정거래 신고센터 설치 통한 상시 신고접수 및 구제지원 △불공정거래 공동 실태조사·연구 실시 △노동자 삶의 질 개선 △대·중소기업간 상생문화 조성사업 △일터혁신과 같은 근로환경 개선 등이다.

또 공동선언문은 ‘대기업과 중소기업간 상생협력 촉진을 위해 필요한 경우 대기업 총수 면담을 공동으로 추진한다’는 내용을 포함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대·중소기업간 불공정거래 근절은 중소기업 경영자만의 문제가 아니라 중소기업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의 삶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대·중소기업 간 격차를 해소하고 건강한 중소기업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경영계와 노동계가 함께 불공정거래 근절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대·중소기업 간 불공정거래 행위는 중소기업 성장에 걸림돌이 될 뿐만 아니라 중소기업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삶과 우리나라 경제 전체를 어렵게 만든다”면서 “공정거래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중기중앙회와 협력하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