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코로나19 백신 기대감에 일제히 상승...나스닥 또 최고치

윤세미 기자입력 : 2020-07-11 08:21
유럽증시 일제히 오름세·국제유가 배럳랑 40달러 회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기대감에 오름세를 보였다. 나스닥은 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369.21포인트(1.44%) 상승한 2만6075.30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32.99포인트(1.05%) 오른 3185.04에, 나스닥지수는 69.69포인트(0.66%) 상승한 1만617.44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주간 기준으로는 다우지수가 1%가량 상승했다. S&P500지수는 약 1.8%, 나스닥은 4%가량 올랐다.

미국에서 하루 6만명 넘는 신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며 재유행이 본격화했지만 시장은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기대를 걸었다.

화이자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바이오엔테크의 위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는 월스트리트저널(WSJ) 인터뷰에서 올해 말까지 규제 당국에 백신 허가를 신청할 준비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당국의 승인 전까지 수백만회 복용량을 생산할 수 있고, 2021년 말까지는 10억회분 이상을 만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날 제약사 길리어드사이언스는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을 일반적 치료법과 비교해 60% 이상 줄인다는 연구 결과도 내놓았다.

이에 힘입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항공사와 크루즈선사 등의 주가가 큰 폭 상승했다. 은행주도 강세를 보였다.

그러나 미중 갈등은 시장의 위험 요소로 남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로 중국과의 관계가 심각하게 훼손됐다면서 2차 무역협상은 현재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마존은 보안 우려를 이유로 직원들에게 직원들에게 회사 이메일에 접근할 수 있는 기기에서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앱 '틱톡(TikTok)' 사용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하루 전에는 미국 국무부가 신장 지역의 중국 공산당 간부 3명에 대해 당사자와 직계 가족의 미국 입국 자격을 박탈하는 비자 제한을 가하기도 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에 대해 보복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고 경고하는 등 긴장이 팽팽한 상황이다.

경제 지표는 부진했다.

미국 노동부는 6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2%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유휴 생산능력이 큰 상황에서 물가 약세가 놀랍지는 않으며, 당분간 물가 상승 압력이 나타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대서양 건너 유럽 주요 증시도 일제히 올랐다. 범유럽지수인 유로Stoxx50지수는 1.07% 오른 3296.22로 거래를 종료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0.76% 상승한 6,095.41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DAX지수도 1.15% 오른 1만2633.71로, 프랑스 CAC40지수 역시 1.01% 상승한 4970.48로 장을 마감했다.

국제유가도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2.4%(0.93달러) 오른 40.5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9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2.15%(0.91달러) 상승한 43.26달러를 가리켰다.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1%(1.90달러) 내린 1801.90달러에 마감됐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