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섬유 생산 업체 둥쿤구펀, 의류업계 수요 회복 호재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7-10 17:04
화신증권, 둥쿤구펀 투자의견 ‘추천’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자료=화신증권 보고서]

중국 의류업계의 수요 회복세에 폴리에스테르 섬유 기업인 둥쿤구펀(桐昆股份, 상하이거래소, 601233)에 대한 실적 개선 전망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둥쿤구펀은 중국 폴리에스테르 섬유 생산량과 판매량이 중국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업계 선두 기업이다. 지난해 중국 시장점유율은 18%, 글로벌 시장점유율은 12%를 차지했었다. 연평균 성장률도 14.77%에 달한다.

올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의류 수요가 감소한 것이 실적에 타격을 미쳤지만, 최근 다시 수요가 증가하면서 호재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중국 화신(華鑫)증권은 둥쿤구펀의 투자의견을 ‘추천’으로 제시했다. 화신증권이 예상한 둥쿤구펀의 2020~2022년 지배주주순이익은 31.74억/39.92억/44.95억 위안이다. 이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0.0%/25.8%/12.6% 늘어나는 것이다. 같은 기간 예상 주당순이익(EPS)은 각각 1.72위안/2.16위안/2.43위위안이며, 예상주가수익배율(PE)은 8.4배/6.7배/5.9배로 예상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