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의왕 아파트 매각..."1주택자 아니라는 무거운 마음 내려놔"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7-09 21:05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세종 분양권 매각을 기다리지 않고 의왕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했다. 1주택자가 되기 위해서다. 

홍 부총리는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1주택자가 아니라는 무거운 마음을 내려놓는다"면서 "1주택자가 되기 위해 오늘 의왕 아파트를 매각 의뢰했다"고 밝혔다. 

그는 "35년 공직 내내 공무원 임대 아파트에 살았던 몇 년을 제외하고 가족의 생활지는 안양·의왕이었다"면서 "아이 둘 다 태어난 곳이라 아이들에겐 고향이고 제게도 제2의 고향과도 같은 곳"이라고 회고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2005년부터 쭉 살아온 의왕시 아파트와 2017년 말 세종에 주상복합 아파트 분양권이 당첨돼 1주택+1분양권자였다"라며 "작년 공직자의 다주택 지적으로 분양권을 해소하려고 했으나 전매금지규정으로 인해 입주 시 바로 매각하겠다고 밝혀왔다"고 덧붙였다.

그런데도 의왕 아파트를 팔기로 한 것은 최근 공직자의 다주택 소유가 문제가 됐기 때문이다. 홍 부총리는 "국무위원의 한 사람으로 국민께, 지인들께 몸 둘 바 없이 송구했다"고 전했다. 

그는 "1주택자가 되기 위해 분양권 매각을 기다리지 않고 가족같이 함께 해왔던 의왕 아파트를 매각하고자 한다"면서 "그동안 마음에 무거움을 줬던 멍에를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아쉬움도 내비쳤다. 그는 "부총리직을 수행하며 촌음이 아까워 광화문 청사, 국회의사당, 서울역이 모두 가까운 마포에서 전세로 살고 있지만, 공직을 마무리하면 의왕집으로 돌아갈 것으로 생각했다"며 "가족들이 모두 의왕을 좋아했고의 삶이 잘 녹아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주택은 '사는 것이 아니라 사는 곳'이라는 어느 전문가의 말씀대로 주택에 대한 우리의 생각뿐 아니라 부동산 시장도 더 합리적이었으면 좋겠다"면서 "투기 수요를 근절하고 실수요자를 보호하며 맞춤형 대응을 해나가겠다'라는 3대 기조가 구현되도록 혼신의 노력을 더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