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브럼스 사령관 불만에 국방부, 포천 영평사격장 갈등 중재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7-08 10:14
유탄과 도비탄 민가로 날아들어 인근 주민 항의 지속 올해 첫 협의회 개최... 박재민 국방차관 설득 나서
주한미군사령부가 로드리게스 사격장(영평사격장) 실사격 훈련 차질에 불만을 표출하자 국방부가 지역 주민 설득에 나섰다.

8일 국방부에 따르면 경기도 포천시청에서 영평사격장 주변 지역 주민들과 '20-1차 갈등관리협의회'를 개최한다.

국방부는 지난해부터 본격 추진되고 있는 영평사격장 주변 지역 주민지원사업의 진행 경과와 향후 계획을 설명하고 주민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1953년부터 사용한 영평사격장은 1322만㎡ 규모로 여의도 면적의 4.5배에 달한다.

이곳에서 연간 300일 가까이 포병, 박격포, 전차, 헬기 등의 사격훈련이 이뤄지면서 인근 주민들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호소해왔다.

특히 훈련 중 민가나 우리 군 부대에 유탄과 도비탄이 떨어지면서 그간 사격장 인근 주민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 AH-64 아파치 공격헬기 대대가 우리 군 훈련장으로 이동해 훈련해왔다.

국방부는 사격장 인근 주민을 설득하기 위해 전철 7호선 연장, 국도 43호선 확장, 군내~내촌 도로 건설, 영북면 도시계획 도로 건설, 산정리 일원 상수도 보급 등을 추진 중이다.

국방부는 또 사격장 전차 전용도로 개설, 주민 외래진료 지원, 민군 상생 복지센터 건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국방부는 군사시설 주변지역에 대한 소음피해 보상금 지급을 주 내용으로 하는 '군용비행장·군사격장 소음 방지 및 피해 보상에 관한 법률'이 오는 11월27일부터 시행된다는 점을 안내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는 박재민 국방부 차관을 비롯해 5군단장, 미8군 한국측 부사령관, 포천시장, 포천시의장, 포천 범시민 대책위원회 및 지역주민 등 4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경기도 포천시 미8군 로드리게스 훈련장[사진=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