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재난에 대처하는 日정부, 한결같은 '골판지 앓이'?
다음
114

기록적인 폭우 피해를 입은 일본 구마모토현.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규슈 지방에 내린 폭우로 인한 사망자가 57명으로 늘었다. 7일 일본 NHK의 보도에 따르면 일본 남부 지방에서 발생한 홍수,산사태 등으로 인해 총 57명이 숨지고 2명은 심폐 정지 상태에 있다고 보도했다. 실종자는 12명으로 확인되고 있다.

현재 일본 정부는 경찰, 소방대, 자위대 등 약 8만명 규모의 인력을 투입해 실종자 수색 및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하지만 구마모토 등에 폭우는 계속되고 있어 구조 작업에 적지 않은 어려움이 따를 전망이다.
 

폭우 피해를 입은 구마모토현 야츠시로 시립 종합체육관으로 대피한 이재민이 골판지 가림막 안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한편 야츠시로 시는 대피소로 지정된 체육관의 수용인원을 크게 줄이고 서로의 간격을 유지하기 위한 '골판지 가림막'을 설치해 이재민들에게 제공했다. 야츠시로 시는 가림막 이외에도 골판지로 만든 침대, 칸막이, 비접촉식 온도계 등을 긴급지원하며 코로나19 방지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하지만 집단감염을 우려한 일부 이재민들은 골판지 대기소를 믿지 못하고 차량에서 지내기를 원하고 있다.

사람이 모이는 곳엔 늘 골판지를 준비하는 것이 매뉴얼이 된 것일까. 일본은 과거 2020 도쿄올림픽ㆍ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선수촌에 골판지 침대를 공급하면서 200kg 정도의 하중을 버틸 수 있는 친환경적 소재라고 밝혔지만, 결과적으로 국제대회에 참가한 선수들을 배려하지 않은 몰상식한 처사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일본 정부의 '골판지 사랑'은 제법 일관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나리타 공항 로비에도 '골판지 대기소'가 등장한 바 있다. 당시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공항 로비에 해외입국자들을 임시 격리하기 위해 설치한 '골판지 대기소'는 비난이 쇄도하며 격리 효과에 대한 의구심만 남겼다. 
 

코로나19가 맹위를 떨치던 지난 4월, 도쿄의 나리타 국제공항에서도 '골판지'는 어김없이 등장했다. [사진=AP/연합뉴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